대학 취업·창업 역량 평가 전국 11위
포스텍 이어 대경·영남권 2위, 학생창업지원은 전국 1위

경일대학교가 한국경제신문이 실시한 ‘한경 대학 취업·창업 역량 평가’에서 서울대, 포스텍에 이어 종합순위 전국 11위에 랭크되었으며, 사립대학 중에서는 9위를 차지했다. 또한 대구·경북·강원·부산·울산·경남권에서는 2위(1위 포스텍)를 차지해 전통적으로 취업과 창업에 강한 대학임을 또 한 번 입증했다.

특히 학생당 창업지원 금액 분야에서는 한양대와 동국대를 제치고 전국 1위를 차지했다. 지원 금액에서도 경일대는 학생 1인당 57만8천 원을 지원해 한양대의 47만1800원, 동국대의 33만5600원 보다 10만 원 이상 차이가 났다. 경일대가 이같이 파격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는 이유는 창업지원이 성과로 이어지는 것을 목격했기 때문이라고 한국경제는 분석했다. 경일대는 학생 창업자 수가 전년에 비해 두 배 이상 늘었으며, 2011년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는 창업선도대학에 경북지역 최초로 선정된 이후 학내 기업이 창업아이템사업화창업자에 선발되면 최대 1억 원의 자금지원과 맞춤형창업교육, 전문가 멘토링, 마케팅 등 다양한 지원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한편 이번 평가는 한국경제신문이 캠퍼스잡엔조이, 글로벌리서치와 공동으로 전국 4년제 대학 162개와 전문대 133개 등 295개 대학을 대상으로 대학알리미 공시자료 중 취업·창업과 관련된 8개 데이터를 기반으로 조사했다. 종합순위에서 한양대가 전국 1위를 차지했으며 코리아텍, 고려대, 성균관대가 그 뒤를 잇고 있다.

정현태 총장은 “건학 이래 꾸준하게 산학협력 기반을 다져오면서 최근에는 국책사업과 정부재정지원사업을 다수 유치해 취·창업에 대한 투자를 과감하게 확대해 온 것이 인정받은 것”이라며 “취·창업 역량 최우수대학에 만족하지 않고 자율주행전기차 기술개발, 무인항공 및 철도전문인력 양성 등 미래형 첨단산업 선도와 인재육성으로 대학교육의 패러다임을 바꾸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