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일대 학생들 스파크어워드에서 대거 입상

경일대 학생들 스파크어워드에서 대거 입상
세계 4대 공모전에서 사회문제 해결 공익 디자인·앱 제안

경일대학교 디자인학부 학생으로 구성된 캡스톤디자인 및 창업동아리 여섯 팀(지도교수 안지선)의 작품이 2018년 미국 스파크어워드 컨셉 디자인에서 파이널리스트로 선정되었다. 스파크어워드는 미국 IDEA, 독일 Red Dot, 독일 iF와 함께 세계적 권위를 인정받는 디자인 공모전으로 전문 디자이너와 디자인전공 학생들의 실력을 객관적으로 검증받을 수 있는 기회이다. 이번 경진대회는 학생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 발굴 및 글로벌 역량강화의 일환으로 경일대학교 LINC+사업단의 지원을 통해 참여하게 되었다. 경일대 디자인학부(2019년 디지털미디어디자인학과) 학생들은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디자인’이라는 주제로 스마트폰 앱, eBook, 패키지 등 다양한 디자인 매체들을 제안하였다. 입상한 작품들은 ▲청소년들의 맞춤법 개선을 위한 한글 맞춤법 챗봇 게임 앱 ▲금연자 커뮤니티 DAMSO 앱 ▲다문화 체험을 위한 DADA 게스트하우스 앱과 패키지 ▲조선시대 승람도의 게임규칙을 반영한 위인도 보드게임 ▲청소년 성교육을 위한 툴킷 ▲한국 대학생 절주문화 정착을 위한 캠페인과 eBook 디자인이다. ‘한글 맞춤법 챗봇 앱’에서는 청소년들의 맞춤법 개선과 그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서 맞춤법 레벨 측정 게임, 채팅 로봇과의 맞춤법 대화, 퀴즈 성취도에 따른 보상, 커뮤니티 만화를 제공한다. 특히 사용자들의 흥미와 동기 부여를 위해 한글 자모에서 파생한 ‘맞춤법의 달인’ 캐릭터인 마리, 벼미, 차미, 지니가 올바른 맞춤법의 길로 인도하게 된다. 이 팀은 청소년들의 맞춤법에 대한 관심, 맞춤법 능력, 맞춤법 교육 매체 활용도를 조사하기 위하여 인근 6개 중·고등학교 학생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하였다. 또한 맞춤법 개선을 위해 제작된 서적, 패키지, 축제, 앱, 게임 등의 다양한 매체를 조사하였다.  ‘청소년 성교육을 위한 툴킷’은 한국 청소년들에게 올바른 성문화를 인식시키기 위한 물건들을 모아둔 킷(Kit)으로 잘못된 성에 대한 인식을 바로잡고자 하는 취지에서 제작되었다. 이들은 툴킷을 제작하기 위해 경상북도 지역 중·고등학교 133명 학생들을 대상으로 성에 대한 인식 및 지식에 관한 설문조사를 시행하였고 학교에서 실제 사용되는 성교육 도구를 조사하는 등 툴킷을 만들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팀 리더 박세준 학생은 “힘들었던 과정이었지만 팀원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안지선 교수님의 지도 덕택에 프로젝트를 체계적으로 진행할 수 있었다”라며 “무엇보다 수업 중 나온 결과물로 국제공모전에서 수상했다는 점에서 뜻 깊은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경일대 학생들의 작품은 스파크어워드 갤러리에서(https://tinyurl.com/y8pobk2p) 감상할 수 있다.